한국극작가협회, ‘제5회 극작가의 밤’ 시상식 개최
한국극작가협회, ‘제5회 극작가의 밤’ 시상식 개최
  • 한송희 기자
  • 승인 2022.01.26 10:36
  • 댓글 0
  • 조회수 36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극작과협회
사진=극작과협회

 

한국극작가협회가 ‘제5회 극작가의 밤’에서 ‘2022년 대한민국 극작가상’과 ‘오늘의 극작가상’을 시상한다고 밝혔다. 2022년 대한민국 극작가상과 오늘의 극작가상은 지난 2022년 1월 10일까지 한국 극작가협회 회원들의 추천을 받아 후보를 선정하였고 선욱현 이사장을 포함 김대현 고문위원과 김정숙 수석이사가 최종 선정위원으로 선임됐다. 지난 19일 최종 선정회의를 개최하였으며 강제권 상임 이사를 포함한 최종 선정위원이 참석하였다.


‘대한민국 극작가상’은 1975년 중앙일보 신춘문예를 데뷔한 이후 통영지역을 기반으로 독보적인 창작 활동을 보여주고 있으며 올해 1월 동극집을 출간하는 등 여전히 현역에 가까운 창작열을 보여주고 있는 강수성 작가가 수상하게 되었다. 경남문학상과 경남연극제 희곡상 등을 수상한 강수성작가는 현재 통영문학상 운영위원회 위원장이며 저서로는 희곡집 <동피랑>을 포함해 장막 희곡집 <코발트블루>, 단막 희곡집 <통양다찌>, 동극집 <바다의 꿈> 등이 있다. 강수성 작가는 “데뷔 후 한 세대를 훌쩍 넘긴 시점에서야 겨우 첫 희곡집을 선보였고 근년에 단막 희곡집을 인근의 출판사에 의뢰하여 비매품으로 살짝 얼굴을 내민 데다 이제 동극집 하나 상재할 뿐인 게으른 지방 작가에게 채찍과 격려의 손길 주시는 것으로 큰 상을 받아들이겠습니다.”라며 “한국 극작가협회와 저를 수상의 반열에 올려주신 선정위원님들에게 머리 숙여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대한민국 극작가상’은 1975년 중앙일보 신춘문예를 데뷔한 이후 통영지역을 기반으로 독보적인 창작 활동을 보여주고 있으며 올해 1월 동극집을 출간하는 등 여전히 현역에 가까운 창작열을 보여주고 있는 강수성 작가가 수상하게 되었다. 경남문학상과 경남연극제 희곡상 등을 수상한 강수성작가는 현재 통영문학상 운영위원회 위원장이며 저서로는 희곡집 <동피랑>을 포함해 장막 희곡집 <코발트블루>, 단막 희곡집 <통양다찌>, 동극집 <바다의 꿈> 등이 있다. 강수성 작가는 “데뷔 후 한 세대를 훌쩍 넘긴 시점에서야 겨우 첫 희곡집을 선보였고 근년에 단막 희곡집을 인근의 출판사에 의뢰하여 비매품으로 살짝 얼굴을 내민 데다 이제 동극집 하나 상재할 뿐인 게으른 지방 작가에게 채찍과 격려의 손길 주시는 것으로 큰 상을 받아들이겠습니다.”라며 “한국 극작가협회와 저를 수상의 반열에 올려주신 선정위원님들에게 머리 숙여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지난 2022년 1월 1일 선정된 2022년 신춘문예 당선작은 층간 소음 문제를 신선하게 풀어낸 작품인 <발걸음 소리>로 차수자 작가는 “이 매력적인 공간에 서툴게 발을 내디딘 저를 과분한 환영 인사로 반겨주셔서 감사합니다. 더 노력하겠습니다.”라며 당선 소감을 밝혔다. 신춘문예 어린이 청소년극 부문 당선작은 양들을 의인화한 어린이 철학 동화 <양들의 울타리>로 서범규 작가는 “혼자 걸어온 길이라고 생각했는데 주변을 둘러보니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저를 지켜보며 응원해 주고 도움을 주었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라며 “축하해 주고 많은 격려를 해준 사람들에게 실망시키지 않고 더욱 좋은 작품을 쓰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2022년 대한민국 극작가상’과 ‘오늘의 극작가상’을 시상하는 ‘제5회 극작가의 밤’은 철저하게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오는 1월 29일 협회의 연습실에서 개최된다. 선욱현 이사장은 “극작가 회원들의 뜻을 모아 시상을 하고 상금도 회원들의 기부금으로 만드는 만큼 소중한 상이라고 생각합니다.”라며 “두 분, 강수성, 이시원 작가는 충분히 그 자격이 되시는 이 시대의 극작가분들입니다.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