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바이엘-이혜미
[특집] 바이엘-이혜미
  • 편집담당 이민우
  • 승인 2022.02.25 15:37
  • 댓글 0
  • 조회수 5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엘

-이혜미

 

 음악에도 껍질이 있지 악보는 겹겹의 껍질로 둘러싸인 사탕이어서 나는 껍질도 까지 않은 사탕을 입에 넣고 굴리며 아 달콤하네, 맛있다, 그렇게 한 시절을 보냈다 말하자면 사탕을 입에 넣기도 전에 혀끝에 피맛이 퍼지는 

 창이 작은 연습실
 손이 매운 선생
 한 곡 다 칠 때까지 절대

 벗어날 수 없었지 검은 건반만 골라 연주하던 유년의 뒤편에서 아직도 서투른 아리랑이 머물고 아직 연습실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소리들이 아 달다, 향기롭게도 입속을 맴도는데

 음악이란 매 순간 처음부터 시작하는 것 첫 곡도 제대로 못 끝내 음표들을 외로이 남겨둔다고, 그래서 평생 하나의 곡만을 아껴가며 연주하는 사람이 되었지 멍든 손가락을 들여다볼 때마다 아직 펼쳐보지 않은 악보 냄새가 나

 연습실 창으로 한 조각 볕이 들 때, 소리 없이 건반에 쌓인 먼지를 일으켜 춤추게 했지 조금 느리게 ― 도도솔솔라라솔, 다만 소리의 껍질들을 오래 꿈꾸게 하려고

 

<시작 노트>

불확실한 어둠이 성을 지배하고 있습니다. 한때 빛나던 성문과 기둥, 기쁨으로 솟아오르던 분수는 이제 말라붙어 이끼조차 사라졌어요. 당신이 기억하시는 지구는 지독한 불모의 땅이었습니다. 

편집담당 이민우
편집담당 이민우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