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책임질 수 있습니까”...반려동물과 함께하다
“당신은 책임질 수 있습니까”...반려동물과 함께하다
  • 박민호
  • 승인 2022.10.19 23:27
  • 댓글 0
  • 조회수 6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기동물 연 15만 시대, 반려동물과 함께 한다는 건 무엇인가?
당신은 책임질 수 있습니까 표지
당신은 책임질 수 있습니까 표지

 

매주 뉴스마다 우리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뉴스가 있다. 유기견 혹은 유기묘 문제다. 
주인에게 버림받은 개들은 들개화 되어서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기도 하고, 고양이들은 길고양이가 되어 주민들에게 준 유해조수 취급을 받는 경우도 심심찮다. 때로는 정신나간 이들의 학대 대상이 되기도 한다.

어떤 동물들은 새끼 때는 귀엽다며 사람들의 선택을 받다가, 막상 다 자라거나, 경제적 사정이 어려워지면, 혹은 모종의 이유로 길거리에 버려진다. 이렇게 버려지는 유기동물들은 연간 13마리에 육박한다고 한다. 

그런 뉴스를 접할 때마다 생각하게 된다. ‘반려동물’이란 무엇일까. 반려동물과 함께 살아간다는 건 무엇일까. 

최근 ‘애완견/묘’에서 ‘반려’라는 말로 바꾼 지도 수년이 지났다. 동물 관련 다큐멘터리는 단순히 동물들의 생태계나 재롱을 보는 것이 아닌, 어떻게 키워야 하며 어떻게 함께 살아갈 것인가를 다루게 되었다. 하지만 체계적으로 가르쳐주는 곳은 많지 많으며 대개는 인터넷 커뮤니티의 정보에 의존하는 경우가 압도적으로 많다. 

「반려동물과 함께하다」는 바로 그런 실정의 대한민국을 다룬다. 책을 쓴 이학범 수의사는 반려동물 출생신고제부터 시작하여, 동물병원 진료비, 유기동물, 반려동물, 동물학대, 식용 및 인수공통감염병 등, 반려동물과 수십년간 함께 해온 사람들도 모를만한 이야기를 폭넓게 제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